-

독서권장

중딩을 자녀로 두신 부모님들께

슬기는 본시 logic을 중시하고 고딩 초반까지는 수학과학을 잘 해서 이과를 선택하는데 주저함이 없었습니다. (이과를 가야 앞으로 먹고 사는데 유리할 것이라는 부모의 욕심도 작용했을 것입니다.)

그런데 막상 고딩 생활을 해보니 
logic 보다는 inspiration 을 필요로 하는 
국어 영어를 훨씬 잘 하고 또 잘 하니까 좋아하고 그러더군요. 
반면 비슷한 노력을 했는데도 수학 과학은 점수가 잘 나오지 않아 이과 고딩 생활 내내 맘이 힘들었나 봅니다.

국어 영어는 
별로 유명하지 않은 동네 학원만 다니고 
그나마도 고3 초반에 학원을 그만뒀습니다. 
점수가 잘 나오니 더 다닐 필요가 없고 수학에 더 투자를 해야 한다고 생각했었죠.

제가 
여러 곳에서 상담을 받아 보니 
이구동성으로 해주시는 말씀이 
국어 영어 점수가 잘 나오는 건 중학교 때 독서량이 많았던 것이 큰 도움이 되었을 거라고 합니다.

슬기는 중딩 때 일주일에 세권 정도의 책을 읽고 4명이 함께 토론하는 과외를 1.5년 정도 했는데, 그때 선생님이 좋은 책을 꽤 많이 읽혔더군요. 난쏘공도 그때 읽었다 합니다.

저는 고딩 때 국어를 잘 못했는데
국어라는게 입시를 앞두고 어떻게 점수를 올릴 방법이 마땅치 않은 이상한 과목이라고 생각해 왔습니다.

그러니 
중딩 때 좋은 책을 많이 읽도록 지도해주세요. 
아이들과 함께 부모님들도 같이 좋은 책 많이 읽으시구요.


'Season 3 - Restart from 2016 > 나는 슬기엄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늘 강렬한 존재감  (0) 2016.02.16
슬기와 함께 시작한 하루  (2) 2016.02.15
슬기 재수 시작  (0) 2016.02.14
중딩을 자녀로 두신 부모님들께  (0) 2016.02.14
영어 울렁증  (0) 2015.12.02
슬기가 살려준 나의 블로그  (8) 2015.12.01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Season 3 - Restart from 2016/나는 슬기엄마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